휘게 북스토어

국내도서

예술대중문화

미술

오늘부터 그림

오늘부터 그림

무엇이든 그리게 된다 흔한 디자이너, 흔디가 알려주...

  • 강수연 지음
  • 생각정거장
  • 2019년 10월 10일
  • ISBN 9791164840267
  • 264
  • 130 * 197 mm

리뷰 0

판매가

13,500원 ▶

12,825

5%

5%

현재 해당 도서의 준비수량은 1권입니다.

주문수량

주문합계

12,825

선물하기 휘게드림

책 소개

무엇이든 그리게 된다 흔한 디자이너, 흔디가 알려주는 내 그림 자신 있게 그리는 법! 사부작사부작 무언가를 그리고 싶은 그림욕이 있지만 제대로 배울 계획은 없는 내게 필요한 건 ‘야매스케치’ 마음가짐이다. 몰랐겠지만, 사실, 굼벵이도 그리는 재주가 있다. 취미로 그림 그리고 글도 쓰는 흔디가 알려주는 야매스케치 마음가짐만 알면 ‘못생겨도 매력 있는 나만의 그림 그리기’가 가능하다. 《오늘부터 그림》을 통해 무엇을, 어떻게 그리면 되는지부터 내 그림으로 이모티콘 등 이것저것 만들어보기까지, 그림을 즐기고 싶을 때 필요한 내용을 살펴보자.

작가 소개

(흔디) 흔한 디자이너. 흔디라는 필명으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쓴다. 그림 그리는 걸 좋아해 미술대학에 갔지만 의외로 그림 그릴 일이 별로 없었다. 지금은 그냥 회사원. 이것저것 관심 분야가 많아 덕후 타입은 아닌 줄 알았는데, 다양한 관심사가 모두 ‘드로잉’을 향하고 있었다는 걸 알아차린 후 ‘드로잉 덕후’라는 정체성을 규정했다. 정의하고 보니 내게 꼭 맞는 옷을 입은 것처럼 편안하다. IT 기업에서 하이엔드 디지털 트렌드를 쫓을수록 손으로 그리는 그림이 그리워져 다시 취미로 그림을 들였다. 잘 그려야 한다는 부담감이 없어져서 오히려 더 재미있었다. 잘해야 하고, 달라야 하고, 작업에 의미를 부여해야 하는 부담을 모두 내려놓으니 대충 그린 내 그림으로 하고 싶은 게 엄청 많아졌다. 그리기, 만들기와 관련된 온갖 분야를 이것저것 건드려봤다. 서툴고 투박하지만 취미로 그림을 그리는 사람치고 뭘 참 많이 하고 산다.

목차

프롤로그
추천의 그림

1장 어떻게 그려야 할까?
01 야매스케치 마음가짐
02 선 가지고 놀기
03 생각보다 별것 없는 입체 표현1: 투시법
04 생각보다 별것 없는 입체 표현2: 명암
05 잠깐! 하루 10분 준비운동
06 다양한 그림도구 활용1: 아날로그 드로잉
07 다양한 그림도구 활용2: 디지털 드로잉

2장 뭘 그릴까?
01 일상 그리기
02 주변 사람 그려주기
03 어반 스케치: 밖에 나가 그리기
04 여행 드로잉: 기억을 남기는 그리기
05 미술관에서 그리기

3장 내 그림으로 할 수 있는 것
01 카드 만들기
02 지우개 스탬프 만들기
03 실크스크린 도전하기
04 이모티콘 만들기
05 크라우드 펀딩해보기
06 프리마켓 참여하기

4장 남들은 어떻게 그릴까?
01 SNS로 일단 훔쳐보기
02 내 그림 SNS에 올리기
03 전시회, 페어 구경하기
04 함께 그리기

에필로그

책 속에서

사실 그림을 잘 그리는 ‘비법’ 같은 건 없다. 많이, 꾸준히 그리면 그림 실력은 무조건 는다. 그 외의 조언은 모두 TMI일 수 있다. 결국, 각자의 정답을 찾아, 스스로 풀어나가야 한다. 하지만 문제를 푸는 과정을 참고하고, 따라하다 보면 스스로 정답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1장에서는 아주 간단한 기초만 다뤘다. 사실 이 과정을 건너뛰고 바로 그림을 그려도 된다. 하지만 선뜻 발을 내딛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발자국 몇 개를 미리 찍어두었다. 그러니 일단 시작해보자. 머릿속으로만 그리지 말고, 일단 손을 움직여보자!
(16~... 사실 그림을 잘 그리는 ‘비법’ 같은 건 없다. 많이, 꾸준히 그리면 그림 실력은 무조건 는다. 그 외의 조언은 모두 TMI일 수 있다. 결국, 각자의 정답을 찾아, 스스로 풀어나가야 한다. 하지만 문제를 푸는 과정을 참고하고, 따라하다 보면 스스로 정답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 1장에서는 아주 간단한 기초만 다뤘다. 사실 이 과정을 건너뛰고 바로 그림을 그려도 된다. 하지만 선뜻 발을 내딛기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발자국 몇 개를 미리 찍어두었다. 그러니 일단 시작해보자. 머릿속으로만 그리지 말고, 일단 손을 움직여보자!
(16~17쪽 | 1장 〈어떻게 그려야 할까?〉 중에서)

예전에는 초상화를 그려 달라는 부탁을 받으면 부담이 됐다. 이제는 대충 그려주겠다며 상대의 기대치를 낮추고 슥 그린다. 드로잉 그룹 멤버들을 그려준 적이 있는데, 멤버 중 몇 명은 그려준 그림을 프로필 사진으로 쓰기도 했다. 그 사진을 보고 “나도 그려 달라”며 부탁하는 사람이 늘었다. 특징만 대충 잡아주면 다들 좋아했다. 계속 그리다 보니 자신감이 붙어 먼저 “그려줄까?” 묻게 됐다. 그러자 사람마다 달리 갖고 있는 특징이 보이기 시작했다. 내가 보는 포인트를 소개하면, 얼굴형, 눈/코/입, 머리, 옷과 액세서리 순으로 본다. 얼굴형은 둥근지, 길쭉한지 본 뒤, 광대나 턱의 특징을 본다. 눈은 대충 점 2개, 세로 선으로 코, 가로 선으로 입을 표현한다.
(104~105쪽 | 2장 〈뭘 그릴까?〉 중에서)

평점/리뷰

#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별점 평가하기

0 / 5

한 줄 리뷰 작성

등록 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