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게 북스토어

국내도서

여행

여행에세이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누구에게나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일이 있다. ...

  • 헤이쥬 지음
  • 더시드컴퍼니
  • 2019년 09월 11일
  • ISBN 9788998965211
  • 260
  • 131 * 190 * 20 mm /348g

리뷰 0

판매가

15,000원 ▶

14,250

5%

5%

현재 해당 도서의 준비수량은 2권입니다.

주문수량

주문합계

14,250

선물하기 휘게드림

책 소개

누구에게나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일이 있다.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는 IT 업계에서 워킹 좀비가 된 지 15년차였던 저자가 세상의 속도에 매몰되어 방향을 잃어버렸던 어느 날 무작정 필리핀으로 떠나 스위스 트레킹에 오르기까지, 마음이 가리키고 발이 기억하는 여행의 이야기를 담았다. 그간 워커홀릭으로, 직장인으로 살았던 시간에 ‘퇴사’를 결정하게 한 것은 29살에 끄적거렸던 꿈인 ‘외국에서 살아보기’와 ‘배낭여행 떠나기’다. 지금이 아니면 안 될 것만 같아, 더 이상 미루면 포기해야 할 것만 같아 시작했기에 처음부터 여행의 계획 같은 것은 없었다. 목적지도 없이, 언제 돌아올지 모를 여행 가방에 꾸역꾸역 밀어 넣은 것은 정작 짐이 아닌 불안이었지만, 여기만 아니면 되겠다 싶었다. 일단 떠나기로 한 것, 그곳이 어디든 여행생활자로 살면서 앞으로의 여행계획을 세워보기로 한 것, 그것만으로도 숨이 쉬어졌다. 그만큼 그녀에겐 여행이 필요했다. 필사적이고 절박하게, 즉흥적이지만 꽤 심도 있는 ‘행복으로의 도피’가 시작되었다.

작가 소개

느릿한 트레킹 여행자 워킹 좀비가 된 지 어느새 15년차. 세상의 속도에 매몰되어 숨이 쉬어지지 않던 어느 날, ‘지금’이 아니면 안 되는 일이 있기에 여행을 시작했다. ‘여행을 준비하기 위한 여행’으로 무작정 필리핀으로 떠나온 6개월간 여행자 헤이쥬는 자신의 일상을 다르게 기록했다. 매일 아침 똑같은 하루로 기록되던 다이어리에 아무것도 기록되지 않는 날들이 늘어갈수록 행복에 가까워지고 있음을 느끼게 되었다. 자신이 가장 잘하는 일이 ‘걷는 일’임을 깨닫고는 기꺼이 길 위의 여행자가 되기로 결심했다. 그리고 드디어 스위스로 트레킹을 떠나기로 한다. 여행이 목적이 되는 순간, 그렇게 삶은 또 다른 길로 인도한다. 말레이시아 키나발루 산 트레킹 예행연습을 시작으로 초보 트레킹 여행자였던 헤이쥬는 스위스 알프스의 융프라우, 리기 산, 마테호른을 만난 뒤, 걷지 않았으면 보지 못했을 순간을 꾹꾹 눌러 담아 자신을 닮은 ‘산’ 하나를 품고 돌아왔다.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서서히 멎어가는 누군가의 심장에도 마법 같은 북소리가 울리기를 바라며, 뜨거웠던 여행의 날것의 감정을 나누며 함께 걷기를 꿈꾼다. 작가채널 인스타그램 : @hiheyjuvely

목차

프롤로그_ 툭 건들면 폭우를 쏟아낼 것 같은 날들

01 Before 비가 오는 멜랑콜리한 날엔 웃자
#01 방황하는 밤, 날 잃어버렸다
#02 Buy the Ticket, 변하지 않는 건 지금 이 순간뿐
#03 여행을 준비하기 위해 떠난 여행
#04 여행, 이 모든 게 내게는 도전
#05 작은 이벤트, 1,000원의 기적

02 Now 여행의 날것을 먹는 날들 사소한 것들의 아름다움
#06 여행은 기적처럼, 살아보는 거야

#07 영어도 체력도 제로, 용기만 100
#08 배낭여행도 워밍업이 필요해
#09 4,095m, 코리안 크레이지 걸
#10 여행 레시피 Once again!
#11 100인이 찾아준 핑크 월렛

03 Toward 바람이 좋은 날에 그곳의 공기를 마시니 숨이 쉬어져
#12 그토록 마시고 싶었던
#13 이곳, 취리히는 사랑하기 좋은 날
#14 게을러서 행복했던 트레킹, 리기 산
#15 여행길 위, 밥 한 그릇의 의미
#16 때론 영화보다 멋진, 극적인 하루
#17 드디어 알프스를 걷다, 융프라우
#18 내 배낭의 무게만큼
#19 그럴 만한 여유, 느긋한 스위스 건강식
#20 내 인생의 피크타임Peak time, 피르스트 트레킹
#21 슬로 트레킹, 예측불허 반전매력
#22 내 인생의 게으름
#23 갈 길을 잃은 몽블랑 트레킹
#24 비오는 날의 스위스 온천
#25 자발적 여행자들의 만찬
#26 전망 좋은 방, 이상한 사우나
#27 심야식당, 내 영혼의 호박수프
#28 4,478m 위엄, 마테호른의 기적
#29 기차여행, 여덟 시간을 사다
#30 오후 다섯 시의 생모리츠
#31 마지막 트레킹, 발이 기억하는 여행

에필로그_용기 내는 순간 모든 게 변한다

책 속에서

혼자 여행도, 배낭여행도, 모든 게 처음이던 날. 운동화를 신고, 백팩을 메고, 사람들과 인사를 하고, 얘기를 나누고, 햇빛을 쬐고, 바람을 들이마시던 날을 기억한다. 지금 아니면 안 되는 일, 나는 다시 뛰기 시작한 심장을 붙들었다. 그래서 그리도 많이 울컥하고, 그리도 많이 벌렁거렸나 보다. 어느 날 문득 미친 듯이 숨을 쉬고 싶은 날이 찾아온다면 잠시 걸음을 멈추고, 시간을 멈추고, 나를 들여다보길 바란다. 여행은, 그 ‘누군가’가 ‘나’로 바뀌는 마법 같은 일이다. 우리의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_ pp, 7... 혼자 여행도, 배낭여행도, 모든 게 처음이던 날. 운동화를 신고, 백팩을 메고, 사람들과 인사를 하고, 얘기를 나누고, 햇빛을 쬐고, 바람을 들이마시던 날을 기억한다. 지금 아니면 안 되는 일, 나는 다시 뛰기 시작한 심장을 붙들었다. 그래서 그리도 많이 울컥하고, 그리도 많이 벌렁거렸나 보다. 어느 날 문득 미친 듯이 숨을 쉬고 싶은 날이 찾아온다면 잠시 걸음을 멈추고, 시간을 멈추고, 나를 들여다보길 바란다. 여행은, 그 ‘누군가’가 ‘나’로 바뀌는 마법 같은 일이다. 우리의 행복한 하루는, 기적에 가까우니까.
_ pp, 7~8, ‘#프롤로그_ 툭 건들면 폭우를 쏟아낼 것 같은 날들’ 중에서

배낭여행을 떠나기 전, 나는 필리핀에서 살면서 ‘여행을 위한 여행’ 계획을 세웠다.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어. 여행을 일상처럼. 아침에 일어나 매일 산책을 하고 이쪽에서 저쪽까지 매장마다 들러 수다를 떠는 거야. 출장 갔을 때 느낀 건데 사람들이 항상 잘 웃어서 참 예뻐 보였어. 웃으며 말 건네는 그곳이라면 영어 두려움증도 극복할 수 있을 거 같아!” 외국에서 살아보고 싶은 버킷리스트를 이루고 싶었다.
_ pp. 51~52, ‘#06 여행은 기적처럼, 살아보는 거야’ 중에서

여행 내내 내가 가장 잘한 것은 우연히 찾아오는 기회들을 붙잡은 것이다. 기회를 잡는 순간 이상하리만큼 도움의 손길도 함께 찾아왔다. 아무것도 모르는 나는 그렇게 해외 산행의 첫발을 내딛었다. 그것도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높은 산인 키나발루 산을. 작은 것 하나 모두 혼자서 이것저것 부딪쳐보며 체험한다는 사실만으로도 가슴이 벅차다. 처음은 서툴고 어색하지만 그래서 제일 소중한 기억. 조금씩 배낭여행의 맛을 알아가는 중이다. _ p. 61, ‘#08 배낭여행도 워밍업이 필요해’ 중에서

드디어 나의 심장에 활력을 불어넣어줄 스위스 걷기 여행이 시작되었다. 사람들이 보이지 않는 곳을 걸을 때면 주체하지 못할 기쁨의 하이파이브를 하고, 춤을 추고, 점핑을 하며 온 몸으로 소리를 지른다. 행복감은 전율처럼 내 몸을 뒤흔들어놓았다. 알프스의 풍경을 걸을 생각을 하니 멀미가 날 지경이다. 숨이 쉬어지지 않던 그날 밤으로부터 정확히 7개월 만에 그토록 걷고 싶던 대자연을 향한 걸음을 내딛는 감격적인 순간이다. _ p. 100, ‘#14 게을러서 행복했던 트레킹, 리기 산’ 중에서

여행을 떠나서야 비로소 알게 된 사실이 있다. 여행길 위에서 많은 날 혼자 끼니를 해결하면서 “같이 밥 먹자”며 내어준 숟가락은 매일 먹어야 하는 배고픔을 해결하기 위한 한 끼가 아니었다. 밥 한 끼의 시간을 아낌없이 나눠주는 사람들을 만날 때마다 고마운 마음을 받을 줄 아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밥 한번 먹자”는 이내 곧 사라지는 말이기도 하지만, “밥 먹자”며 조건 없이 내어준 그 시간은 어깨에 놓인 수많은 짐을 잠시 내려놓고 한 숨 쉬어 가라는 마음까지 데워주는 말이었다는 것을. 그때부터였다. 이상하리만큼 밥이 넘어갈 때마다 목구멍에 뜨거움의 기운이 차오른다. 여행길 위의 밥 한 그릇은 나에게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영혼의 수프였다. _ pp. 113~114, ‘#15 여행길 위, 밥 한 그릇의 의미’ 중에서

평점/리뷰

#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별점 평가하기

0 / 5

한 줄 리뷰 작성

등록 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