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게 북스토어

국내도서

자기계발

성공처세

단순함의 즐거움

단순함의 즐거움

트렁크 하나에 들어갈 정도의 물건만 있으면 충분하다. ...

  • 프랜신 지음
  • 21세기북스
  • 2017년 01월 10일
  • ISBN 9788950963002
  • 328
  • 131 × 182 × 22 mm /597g

리뷰 0

판매가

16,000원 ▶

15,200

5%

5%

현재 해당 도서의 준비수량은 1권입니다.

주문수량

주문합계

15,200

선물하기 휘게드림

책 소개

트렁크 하나에 들어갈 정도의 물건만 있으면 충분하다. 미니 멀리스트가 되면 ‘딱’ 필요한 만큼의 물건만 갖춘 삶이 얼마 나 자유로운지 깨닫게 될 것이다. 최소한의 물건으로 최대의 행복을 누리는 ‘단순한 삶’은 우리의 삶을 풍성하게 하고 세상을 긍정적으로 바꿀 수도 있다. 《단순함의 즐거움》은 잡동사니 없이 단순하고 정돈된 생활을 추구하는 ‘시작하는 미니멀리스트’를 위한 재미있고 읽기 쉬운 안내서이다.

작가 소개

저자 프랜신제이 Francine Jay 는 미스 미니멀리스트라는 이름으로 더 잘 알려진 프랜신 제이는 간소한 삶에 관한 글을 쓰며 웹사이트www.missminimalist.com를 통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며 비슷한 생각을 가진 이들과 미니멀 리스트로 살아가는 즐거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수십만 명의 사람들로 하여금 쉽고도 효율적인 스트림라인 기법을 이용해 집 을 정돈하고 삶을 단순하게 만들도록 도운 그녀의 조언은 CNN, BBC, NBC TODAY 를 비롯 《시카고 트리뷴》 《가디언》 《파이낸셜 타임즈》 《포브스》 《허핑턴 포스트》 등 유수의 언론에서 널리 다 루어졌다.현재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거주하고 있다.

목차

서론

PART ONE
처음 시작하는 미니멀리스트의 자세
1. 대화로 시작하자
2. 물건이 곧 당신 자신은 아니다
3. 사물이 늘어날수록 스트레스도 는다
4. 소유는 닻이 될 수도 있다
5. 모든 여행자는 미니멀리스트이다
6. 엄격한 방어가 최선의 공격이다
7. 여백은 언제나 옳다
8. 소유하지 않고도 즐길 수 있다
9. 만족할 줄 아는 사람이 진짜 부자다
10. 남들도 단순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PART TWO
미니멀 라이프가 즐거워지는 10가지 기법
11.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기
12. 버릴 것, 소중한 것, 넘겨줄 것
13. 존재의 이유 묻기
14 제자리 만들어주기
15. 표면은 항상 깨끗이
16. 끼리끼리 정리하기
17. 공간에 맞는 한도 정하기
18. 하나가 들어오면 하나가 나간다
19. 필수품만으로도 풍요롭게
20. 날마다 실천하기

PART THREE
실전, 공간별 정리 원칙
21. 거실: 손님의 시각에서 바라보라
22. 침실: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매일 정돈하라
23. 옷장: 자신에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먼저 파악하라
24. 서재: 세분화하여 공간의 생산성을 높여라
25. 주방: 요리는 탁 트인 공간에서 더욱 맛있어진다
26. 욕실: 위생을 위해 표면은 항상 깨끗이!
27. 창고: 잡동사니 공간이 아닌, 주거공간으로서 접근하라
28. 없애버리기 힘든 것들: 물건 안에 깃든 마음이 더 오래가는 법이다

PART FOUR
모두가 행복해지는 미니멀리즘
29. 가족과 함께하는 미니멀 라이프
30. 세상을 바꾸는 변화의 시작

결론
감사의 글

책 속에서

정리정돈은 다이어트와 비슷하다. 무작정 달려들어 칼로 리를 계산하듯 물건의 수량을 헤아리고, 빠른 결과를 얻기 위해 쫄쫄 굶는 것처럼 덮어놓고 물건을 내다 버릴 수도 있 다. 하지만 대개는 박탈감을 느끼고 폭식을 하게 되어 결국 은 처음과 같은 신세가 되는 경우가 너무 많다. 그 대신, 우리는 태도와 습관을 변화시켜야 한다. 말하자면 고기와 감자로 구성된 식단을 지중해식 식단으로 바꿔보는 것이다. 미니멀리스트의 마음가짐을 기르면 지금 가지고 있는 물건 과 앞으로 우리 삶에 들여올 물건을 결정하는 방법이 완전 히 달라진다. 단기적인 해결책 대신, 새롭고 근사한 삶의 방 식을 장기적으로 유지할 수 있다.
_ pp.9-10, 서론

물건 하나를 소유하는 데 삶의 에너지를 얼마나 많이 쏟아 부었는지 생각해보라. 물건을 손에 넣을 계획을 세우고, 관련 리뷰를 읽고, 가장 좋은 조건을 찾아보고, 구매할 돈을 벌 고(혹은 빌리고), 가게에 가서 물건을 사고, 집으로 가져오고, 놓을 자리를 찾고, 사용법을 익히고, 물건을 닦고(또는 물건 주변을 닦고), 물건을 관리하고, 추가 부품을 구입하고, 보험 에 가입하고, 물건을 보호하고, 망가지지 않게 조심하고, 망가지면 고치며, 심지어 물건을 처분한 뒤에도 가끔 돈을 지불한다. 여기다 집에 보유한 물건의 개수를 곱하라. 우리의 삶은 얼마나 고단한가!
_ pp.34-35, PART ONE 처음 시작하는 미니멀리스트의 자세

새로운 시작의 첫 단추는 옷장과 서랍장, 장식장에 있는 물건을 모두 꺼내 침대 위에 올려두는 것이다. 모두란 말은 정말 하나도 빼놓지 말라는 뜻이다! 텅 빈 서랍과 선반, 옷걸이들만 휑뎅그렁하게 남을 때까지 계속 비워 나가라.
하지만 작업을 계속하기 전에 잠시 자아성찰을 해보자. 미니멀리스트의 옷장을 만들기 위해서는 우리에게 무엇이 적합한지 알아야 한다.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이 무엇인지 잠시 고민해본다. 클래식, 모던, 빈티지, 프레피, 스포티, 펑크, 보헤미안, 로맨틱, 혹은 글래머러스 스타일 중에 어떤 것인 가? 파스텔 색, 보석처럼 강렬한 색, 혹은 선명한 원색 중에 무엇을 선호하는가? 몸에 딱 맞게 재단된 옷과 헐렁하고 매끄럽게 늘어진 옷 가운데 어느 편이 가장 잘 어울리는가? 어 떤 소재의 천이 가장 편안하게 느껴지는가? 이 질문의 대답 을 마음속에 계속 새긴 채 옷들을 평가하라. 자신의 스타일 이나 기호에 맞지 않는 옷은 몸에 걸칠 때보다 옷장에 걸어 둘 때가 더 많을 가능성이 크다.
_ pp.164-165, PART THREE 실전, 공간별 정리 원칙

예전에 우리 부부는 다목적 수납장을 제외하면 물건을 보관할 공간이 전혀 없는 원룸 아파트에서 아무 불편함 없이 잘 지냈다. 그러다 창고가 딸린 방 세 개짜리 주택으로 이사를 가게 되었다.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졌을까? 살림살이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말았다! 원룸에 살던 시절에는 가 구 혹은 스포츠 장비 및 취미용품에 싫증이 나면 물건을 처분할 수밖에 없었다. 그저 보관할 장소가 없었기 때문이다. 주택으로 이사한 뒤로는 이런 물건들이 지하실 신세가 되었다. ‘만약의 경우’, 즉 언젠가 필요할지도 모른다는 이유에서 였다. 이렇게 ‘만약의 경우’가 하나둘씩 쌓이면서 전과 다른 잡동사니들이 새롭게 문제로 다가왔다. 솔직히 말하면, 창고 가 전혀 없는 집에서 미니멀리스트로 살아가는 것이 훨씬 쉬 운 듯하다.
쓸모없는 물건이 계속 쌓이지 않도록 하려면 창고를 주거 공간처럼 항상 간소하게 정돈하라. 커다란 차고가 있다고 해 서 그 공간을 한 치의 빈틈없이 채워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차고에 쓰지도 않는 물건을 잔뜩 쌓아두느니 자동차를 세워 두는 편이 낫다. 더구나 이런 공간은 얼마든지 용도 변경이 가능해서, 주변을 어지럽히기 좋은 취미 활동을 하기 더없이 좋은 공간일 뿐 아니라 심지어 가족실이나 침실로도 개조가 가능하다. 쓸모없는 물건들로 인해 그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 할 가능성마저 차단하지는 마라.
창고는 두 가지 방식으로 다시 정리할 수 있다. 조금씩 차근차근 정리하거나 한 번에 뒤집어엎는 것이다. 열정과 포부가 큰 사람이라면 당신의 능력을 최대로 발휘해 일을 크게 벌여라! 주말을 온전히 바쳐서 물건을 체계적으로 분류해 정리하라. 그리고 창고를 싹 비워서 그 안에 있던 물건들을 마당이나 진입로로 이동시켜라. 컴컴한 구석에 숨어 있는 물건들을 간과해 버리기 쉬우므로 밝은 곳으로 끌어내서 살펴보아야 한다. 때로는 물건을 집 밖으로 가지고 나오는 것만으로도 계속 소유하고 싶은 충동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_ pp.232-233, PART ONE 처음 시작하는 미니멀리스트의 자세

평점/리뷰

# 이 책을 평가해주세요!

별점 평가하기

0 / 5

한 줄 리뷰 작성

등록 된 리뷰가 없습니다.